본문바로가기

창업문의하기

창업상담문의

보내기

개인정보 취급방침 ×

보도자료

비와별의 방송 보도소식

'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' 닭갈비 맛 본 인도 친구들의 반응 "투자할게"

2018-06-14

'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' 인도 친구들이 해물 닭갈비에 푹 빠졌다.

지난 9일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프로그램 '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'에서는 인도 출신 방송인 럭키가 친구들과 함께 닭갈비를 먹는 모습이 그려졌다.

 

럭키는 "싱가포르, 두바이, 인도에서 온 친구들이 이걸 한 번 알게되면 종일 이것만 먹는다"며 닭갈비를 소개했다.

친구들 가운데 요식업 CEO인 카시프는 이번 여행에서 유독 한식에 많은 관심을 보인 만큼 닭갈비에도 큰 관심을 보였다. 카시프와 비크람은 닭갈비를 맛있게 먹었다.

 

카시프는 "한국 치킨이랑 닭갈비랑 인도에 들여오면 좋겠다. 수입도 많고, 정말 잘 될 것 같다"고 극찬했다. 이에 럭키는 "닭은 누구나 좋아하지 않냐. 종교적인 문제도 없고 누구나 먹을수 있다"고 동감했다.

 

그러자 잠시 생각에 잠긴 카시프는 "럭키 너진지해? 난 투자할 생각이 있다고 인구가 많은 적당한 곳을 찾아봤다. 처음에는 작게 시작해서 나중에 가게를 키워도 된다"며 구체적인 사업 구상까지 해 럭키를 당황하게 했다.

 

사진=MBC에브리원 '어서와 한국은 처음이지' 방송 캡처

임효진 기자 3a5a7a@seoul.co.kr

다음글 비와별닭갈비, '구름 막국수' 신메뉴 출시
이전글 비와별닭갈비, "TV 방영 후 택배주문량 상승"
창업문의 매장찾기 몰 바로가기